:: The Journal of the Institute of Internet,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 Vol.19 No.1 | (2019) pp.63~68

Smoothing DRR : 스케줄링과 레귤레이션을 동시에 수행하는 서버

Jinoo Joung

(정회원, 상명대학교 휴먼지능정보공학과)

Abstract

최근 들어 스마트 팩토리, 차량 내 통신망, 광대역 전력망 등 다양한 응용분야에서 단대단 네트워크 지연시간 (End-to-end network delay)에 대하여 엄격한 제한(bound)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Integrated Services (IntServ) 프레임워크에서의 플로우 기반 스케줄러를 바탕으로 하는 해법들이 다시 제안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수의 플로우를 구분하 여 스케줄 하는 것은 복잡도가 커서 구현하기 어렵다. 차선책인 Class기반 스케줄러는 노드를 지나면서 burst가 기하급수적 으로 커지기 때문에 지연시간을 제한하기 어렵다. 이에 따라 트래픽 regulator와 class 기반 스케줄러를 앞뒤로 배치하여 burst의 크기를 줄이면서 동시에 스케줄러의 복잡도를 낮추려는 연구가 등장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regulator와 스케줄러가 하나의 서버에서 간단히 구현되는 방안을 제시하고 성능을 분석하여 대규모 네트워크에서도 수 ms 이내의 최대 delay를 보장함을 보였다.
Emerging applications such as Smart factory, in-car network, wide area power network require strict bounds on the end-to-end network delays. Flow-based scheduler in traditional Integrated Services (IntServ) architecture could be possible solution, yet its complexity prohibits practical implementation. Sub-optimal class-based scheduler cannot provide guaranteed delay since the burst increases rapidly as nodes are passed by. Therefore a leaky-bucket type regulator placed next to the scheduler is being considered widely. This paper proposes a simple server that achieves both fair scheduling and traffic regulation at the same time. The performance of the proposed server is investigated, and it is shown that a few msec delay bound can be achieved even in large scale networks.
  Scheduler; Regulator; Flow-based; Class-based; Delay bound

Download PDF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