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Journal of the Institute of Internet,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 Vol.18 No.5 | (2018) pp.203~208

지진 영향으로 인한 전기시설물의 붕괴피해 연계 방안 연구

Byung-Hoon Lee

(준회원, 충북대학교 전파통신공학과)

Byung-Jin Lee

(준회원, 충북대학교 전파통신공학과)

Seung-Hee Oh

(정회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Woo-Sug Jung

(정회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Kyung-Seok Kim

(정회원, 충북대학교 전파통신공학과)

Abstract

본 논문에서는 지진에 의해 발생 가능한 시설물의 피해 유형 중에서 도시기반시설에 해당하는 전력시설물과 배전시설 물을 선정하였고 피해 여부를 산출해내는 방식에 대해 연구를 진행하였다. 피해여부를 산출하기 위해 시설물의 유형과 종류에 따라 취약률을 산출할 수 있는 취약률 곡선 산출식을 적용시켜 피해 규모에 따른 그래프를 산출해 내었다. 산출 결과를 활용 하기 위해서 도시기반시설에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하고 지진의 규모와 최대지진가속도에 따른 피해 발생 확률을 취약률 형 태로 나타내었다. 또한 산출된 취약률을 정수 형태로 변환하는 방식인 취약률 정량화 방식을 적용시켜 피해 규모에 대한 상수 값을 나타내었다. 본 논문에서 적용한 방식과 같은 연구가 지속될 경우 지진 발생 시 피해를 입는 시설물의 유형을 미리 파악 하고 피해를 절감하기 위한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이다.
In this paper, we selected power and power distribution facilities corresponding to urban infrastructure from the types of damage that could be caused by earthquakes and studied how they were calculated to damage. To calculate the damage, a graph of the magnitude of the damage was produced by applying the vulnerability curve calculation formula, which can be calculated for each type and type of facility. The scale of the earthquake and the probability of the occurrence of damage by the maximum earthquake acceleration were shown in the form of a vulnerability rate when the earthquake occurred in the urban infrastructure facility for utilizing the calculation result. It also applied a method of quantifying the fragility, which is a method of converting the calculated fragility into an integrated form, to represent a constant value for the magnitude of the damage. Continuing research, such as the method applied in this paper, could help identify in advance the types of structures affected by an earthquake and respond to reducing damage.
  earthquake; complex disaster; prediction; modeling

Download PDF List